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6:23: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포항제철소, 선재 생산누계 6000만 톤 달성
- 설비경쟁력 제고 38년 7개월 노력 결실··· 1억 톤 생산 목표로 설비강건화 다짐
임성남 기자 / smlim4884@naver.com입력 : 2016년 10월 18일(화) 07:0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포스코가 38년 7개월 만에 선재 생산누계 6000만 톤을 달성했다.
ⓒ 미디어경북
포스코가 선재 생산누계 6000만 톤을 달성했다.

1979년 2월 28일 포항제철소 1선재공장 준공 후 38년 7개월 만이다.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은 10월 13일 3선재공장에서 기념 식수(植樹)를 하고, 선배 세대의 땀과 열정과 후배 세대의 사명감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 10월 13일 열린 선재 상산누계 6000만 톤 달성 기념행사에서 윤한근 압연부소장, 이동원 선재부협의회 대표, 허춘열 선재부장, 남구원 동화기업 전무, 박용규 상무, 오성수 동화기업 사장이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오른쪽부터)
ⓒ 미디어경북
선재는 단면이 원형인 제품으로, 타이어코드·엔진밸브스프링·베어링 등 자동차 부품은 물론 피아노선·와이어로프·해저케이블·정밀기계까지 다양한 곳에 쓰인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1~4선재 공장에서 지름 5mm~42mm 선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자동차용 소재에 사용되는 월드프리미엄(WP; World Premium)제품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재 6000만 톤이면 5.5mm 제품을 3억 1230만km 길이로 만들어 지구를 7793번 돌 수 있는 양이다. 또한 지구에서 달까지 406번, 태양까지 1번 왕복할 수 있다.

이처럼 4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안정적인 조업을 할 수 있었던 데는 설비경쟁력 제고와 품질 향상에 힘쓴 직원들의 노력이 크다. 선재 조업 초기에는 생산성과 수익성 차원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지만, 지금은 포스코 수익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효자제품으로 탈바꿈했다.

향후 포항 선재부는 1억 톤 누계생산을 목표로 설비강건화활동을 지속 추진해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임성남 기자  smlim4884@naver.com
- Copyrights ⓒ미디어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이강덕 포항시장, 추석 맞아 바쁜 ..  
한국수력원자력, ‘함께 만들어가..  
한국수력원자력, 실명예방 위한 ‘..  
스톨베르그&삼일(주) 드림스타트 ..  
제1차 한-러 지방협력 포럼 준비 ..  
포항시 ‘2019년 주요업무계획보..  
포항재난심리지원단, 성곡3리 마을..  
한수원, 20일 포항지진 영향 없이 ..  
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  
이강덕 포항시장, 11.15 지진 실질..  
포항시 농산물도매시장, 지진 이재..  
영덕 공동체 회복과 지역발전을 위..  
영덕 원전 건설 과정 주민 갈등 해..  
(사)대한민국에너지상생포럼, 영덕..  
포항지역발전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미디어경북 / 사업자등록번호: 506-81-85127 / 주소: 포항시 남구 포스코대로 398 청운자재백화점 3층 / 발행인.편집인: 임성남
mail: snlim4884@naver.com / Tel: 010-8588-1600 / Fax : 054-274-332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성남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