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6:23: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해군ㆍ해병대, 독자적인 한국형 상륙작전 연습
- 민간선박 활용하여 군 자산과 통합한 군사작전체계 적용ㆍ검증
- 민군작전 수행능력 숙달을 위해 미 해병대 전문가와 실제적인 연습
임성남 기자 / smlim4884@naver.com입력 : 2016년 11월 03일(목) 19:1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11월2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기계천 일대에서 한미 해병대원들이 공중돌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 미디어경북
 해군ㆍ해병대가 지난달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포항 일대에서 ’16년 호국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상륙훈련은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되며 한반도 전투상황에 적합한 독자적인 한국형 상륙작전을 연습하기 위한 것.
 
 특히 이번 훈련은 한국의 발전된 선박기술로 건조한 민간 자산을 활용하여 군 자산과 통합한 군사작전 체계를 적용ㆍ검증하였다. 특히, 덱 캐리어(Deck Carrier, 갑판운반선)를 처음으로 운용했다. 
 
 이번 도구해안 전방 해상에서 훈련에 참가하는 덱 캐리어는 전장 160m이고, 17,700톤 규모의 장비와 물자를 적재할 수 있다.
 또한 피난민 관리와 주민 의료지원 등 민군작전을 위한 전담부대를 최초로 편성하여 운용하였다. 민군작전 능력 숙달을 위해 미 해병대의 민군작전 전문가들과 실제적인 연습을 실시했다.
 
 민군작전 부대는 상륙작전에 이어서 작전지역 전방과 후방에서 작전지역 내 유입되는 피난민을 수용하고 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실시했다. 또한 전군 최초로 도입한 천막형 이동전개 의무시설을 활용하여 환자분류부터 일반환자 치료, 긴급환자 응급수술 등 환자처리절차를 숙달했다.



 한편 이번 훈련에는 해병대 1사단의 연대급 상륙군과 기동군수대대 등 2,600여명의 병력과 상륙돌격장갑차 36대를 비롯한 K55 자주포, K1 전차 등 300여대의 장비가 참가하고 있다. 
 
 상륙군 지휘관 김삼식 대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데크 캐리어 등 민간 자산을 군사작전에 적용ㆍ검증함으로써 한국형 단독 상륙작전의 모델을 정립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임성남 기자  smlim4884@naver.com
- Copyrights ⓒ미디어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이강덕 포항시장, 추석 맞아 바쁜 ..  
한국수력원자력, ‘함께 만들어가..  
한국수력원자력, 실명예방 위한 ‘..  
스톨베르그&삼일(주) 드림스타트 ..  
제1차 한-러 지방협력 포럼 준비 ..  
포항시 ‘2019년 주요업무계획보..  
포항재난심리지원단, 성곡3리 마을..  
한수원, 20일 포항지진 영향 없이 ..  
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  
이강덕 포항시장, 11.15 지진 실질..  
포항시 농산물도매시장, 지진 이재..  
영덕 공동체 회복과 지역발전을 위..  
영덕 원전 건설 과정 주민 갈등 해..  
(사)대한민국에너지상생포럼, 영덕..  
포항지역발전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상호: 미디어경북 / 사업자등록번호: 506-81-85127 / 주소: 포항시 남구 포스코대로 398 청운자재백화점 3층 / 발행인.편집인: 임성남
mail: snlim4884@naver.com / Tel: 010-8588-1600 / Fax : 054-274-332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성남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